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주메뉴영역

주메뉴영역

혁신으로 세상을 바꾸는 융복합 대학, DIGIST
Innovative University Changing the World through Convergence
이 페이지를 SNS로 퍼가기

People

서울대 아기 까치가 둥지를 떠나지 못한 이유

  • 조회. 450
  • 등록일. 2022.06.15
  • 작성자. 대외협력팀

“제가 고등학생 때 집 안에서 강아지를 키우게 됐는데, 행동이 너무 사람이랑 비슷한 거예요. 어릴 때 마당에서 키우던 강아지는 그렇지 않았거든요. 동물이 원래 우리랑 비슷한건 지, 아니면 집 안에서 키워서 그런건지 궁금해졌죠.” 

이상임 대구경북과학기술원(DGIST) 뉴바이올로지학과 교수는 어린시절 품었던 질문의 답을 여전히 찾고 있다. 우리와 함께 도시라는 공간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의 생태를 알아가는 것 이 그의 목표다. 특히 서울대 캠퍼스에서 까치의 개체수를 분석 해 기후변화와 도시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찾고 있다. 

4월 30일 서울대 캠퍼스의 한 까치 둥지 아래서 그와 만났다. 그는 1998년부터 매년 서울대 안에 있는 까치의 번식 생태를 연구하고 있다. 번식 생태는 자연에서 생명체가 자손을 낳고, 키우고, 독립시킬 때까지의 과정을 말한다. 

이날도 이 교수팀과 서울대, 이화여대 공동연구팀은 서울대 캠퍼스 안의 어린 까치 조사에 나섰다. 연구는 1년 동안 꾸준히 까치를 관찰해 둥지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부터 시작했다. 평소에 까치가 둥지 재료를 들고 어디로 날아가는지 확인 해 둥지 지도를 만든다. 

연구팀은 까치 산란기 전후 크레인을 타고 나무 위로 올라 간다. 까치가 둥지에 낳은 알의 수와 부화한 새끼의 수, 발육 상태 등을 확인하고, 혈액과 미생물 등 시료를 채취한다. 활동영역을 알기 위해 인식표도 붙인다. 매년 쌓인 데이터를 분석하면 시간에 따라 변하는 까치의 번식 생태를 알 수 있다.

이 교수는 최근 까치의 ‘이소율’이 크게 떨어졌다고 말한다. 이소는 어린 새가 성장해 둥지를 떠나는 행동이다. 그는 “매년 까치가 낳는 알의 수는 6.3개 수준으로 과거와 크게 달 라지지 않았다”며 “그럼에도 이소율이 떨어졌다는 것은 어린 까치의 생존율이 낮아진다는 의미”라고 말했다. 
이유는 도시화와 기후변화로 보인다. 도시화로 어린 까치의 먹이를 구하기 어려워졌다. 해가 갈수록 까치의 활동 범 위는 늘었지만, 빠른 도시화를 막기엔 부족했다.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도 까치가 살아남기 어렵게 한다. 이 교수는 “2000년대 초반만 해도 겨울이 따뜻하면 생존율이 높았지만, 그 이후로는 겨울이 따뜻해도 생존율이 낮아졌다”며 “봄철 급격한 기온차이가 주요 원인이라고 생각해 이상기후의 발생 일수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 

 


 
이 교수처럼 생태학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국내에 많지 않다. 풍족하지 않은 환경에서도 그는 생태학 연구만이 갖는 매 력이 자신의 연구를 이끄는 동력이라고 말한다. 
“생태학 연구의 가장 큰 매력은 교감이라고 생각해요. 어린까치와 눈을 마주치고 있으면 왠지 생각을 읽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거든요. 동물과 사람이 같은 공간에서 조화롭게 살아 가는 방법을 찾는 게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."  
 


 

---

글 : 이병철 기자
사진 : 남윤중

과학동아 2022년 6월호



콘텐츠 담당 담당부서  :   대외협력팀 ㅣ 053-785-1135